HOME


닫기 닫기

News

Press Release

  • 07 2020.02
  • DID 얼라이언스, 옴니원 테스트넷 설명회 성료

DID Alliance

DID 얼라이언스, 옴니원 테스트넷 설명회 성료

- 국내외 회원사 대상으로 DID얼라이언스 현황 및 사업비전 제시

- 옴니원 네트워크 기반 테스트넷 제공으로 회원사들의 서비스 상용화 지원

 

 


 [사진설명 : 2월6일 역삼동 라온시큐어 라움컨퍼런스에서 진행된 ‘옴니원 테스트넷 설명회’에서

이순형 DID얼라이언스 공동창립자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된 DID 얼라이언스(DID Alliance)는 6일 역삼동 라온시큐어 라움컨퍼런스에서 ‘옴니원 테스트넷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DID얼라이언스는 금융기관, 정부기관, 핀테크기업, 인증기관 등 60여 회원사가 참석한 이번 설명회에서 DID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자체 블록체인 네트워크인 옴니원 네트워크(OmniOne Network)에 대한 설명을 갖고, 옴니원 에코 시스템 기반 다양한 신규 개발도구와 서비스, 미래 비전을 공개했다.

 

이순형 DID얼라이언스 글로벌 공동창립자는 기조연설에서 글로벌 재단 현황 소개와 함께 신뢰와 책임에 기반한 DID 오픈 플랫폼으로 사회적 비용 감소와 사회 인프라로부터 소외된 계층의 인류 가치 실현이란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옴니원 네트워크를 통한 회원사 지원 방안과 간편인증, 본인인증, 전자증명, 사물인증(IDoT) 등 사업추진 전략도 소개했다.

 

이어서 FIDO얼라이언스 창립자이면서 DID얼라이언스 글로벌 공동창립자인 라메시 케사누팔리는 GADI(Global Association for Digital Identity)를 통해 Trust Sourcing(신뢰와 책임), Cross-Ledger Transacting(이기종 네트워크 간의 상호운용성), Inclusiveness(포용성) 등 3개 영역에서 기술표준, 프로그램, 시스템을 개발해 블록체인 분산ID(DID) 기술과 서비스의 발전을 지원하겠다 밝혔다.

 

DID얼라이언스에서는 참여 회원사 대상으로 옴니원 테스트넷 소개와 참여방법 및 구성방안과 함께 전체 추진 일정을 설명했고, 5월말까지 운영되는 테스트넷 기간 동안 회원사들의 충분한 테스트를 거친 후 7월초 메인넷 론칭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순형 공동창립자는 “DID 얼라이언스는 GADI 기술을 기반으로 휴먼 아이덴티티(Human Identity)와 디지털 아이덴티티(Digital Identity)를 연결할 것”이라며, “중앙집중형 서비스의 한계와 독립된 ID 체계의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DID 에코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함께 범국가적인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데이터와 프라이버시 유출 등의 문제뿐 아니라 인류의 기본권 추구를 저해하는 근본적인 신원증명 이슈들을 해결하는데 집중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DID ALLIANCE 소개 (www.didalliance.org)

DID 얼라이언스는 블록체인 분산 ID를 위한 새로운 산업 표준의 개발과 유지를 목적으로 2019년 10월에 출범한 국제 재단이다. 글로벌 기술 표준 및 DID 시장을 선도할 DID 얼라이언스 공동설립자는 라온시큐어의 이순형 대표와 FIDO 얼라이언스(FIDO Alliance)의 창립자인 라메시 케사누팔리(Ramesh Kesanupalli)이다.

 

DID얼라언스에 합류한 글로벌 파트너사로는 Hitachi, NEC, E3 Services, Sensory, Badge Biometrics, Identity.com, Civic, CLEAR(Secure Identity, LLC), OnFido, Mobile Iron, Feitian,  PRIVO(Privacy Vaults Online), Digital Trust, NokNok Labs, DSCI(Data Security Council of India), Government of Jersey 등 미국, 프랑스, 독일, 스위스, 인도, 일본, 중국 기업이며, 한국 파트너사는 금융결제원, 신한은행, KB국민은행, 농협은행, 부산은행, 광주은행, 전북은행, KB국민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롯데카드, BC카드, 한국투자증권, GS홈쇼핑, 삼성 SDS, 군인공제회C&C, 나이스평가정보, 신한DS, 라온시큐어, 플래닛디지털, 티모넷, 마크애니, 핑거, 디오티스, 디지털존, JSV, 코인플러그, 펜타시큐리티, 한국전자인증, NHN한국사이버결제, 유스비, 스위클, 앰엔와이즈, 센스톤, 제이시큐어밸류, HDAC 등 62개 기업이다. 끝.